마스터즈 이틀째, 임성재 선두권..우즈도 '굿샷'


<기사>

최고 권위의 메이저 골프 대회 마스터스의 대회 이튿날

한국인 최초의 마스터스 챔피언을 향한

임성재의 질주가 강풍에 주춤했습니다


임성재는 2라운드에서 2오버파 74타를 치면서

공동 2위로 내려왔습니다


2라운드에서 2언더를 친 김시우는

합계 2 오버파를 기록해 공동 23위로 올라섰습니다


케빈 나 선수는 어제에 이어

1언더를 기록하며

합계 2언더 파로 공동 6위, 추격에 나섰습니다


구름 관중을 몰고 다닌 타이거 우즈는

중간합계 1오버 파로 공동 19위에 머물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