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막무가내로 “돈 내놔라”..차 강탈한 견인차


<리포트>

주인의 허락도 없이

흰색 화물밴을 

갑자기 끌고 가는 견인차량.

 

다급해진 차량 주인이

차문을 잡고 매달려도

견인차는 아랑곳않고

계속 차를 끌고 갑니다.

 

지난 금요일 밤

한인타운 베벌리와 베렌도 부근에서 

추가비용 요구를 거절한

한인 소유 화물밴을 

견인업체가 강제 토잉하는 

황당한 일이 발생했습니다.

 

<이민호 ㅣ 견인된 화물밴 주인>

 

한인 이모씨는 

자신의 화물밴이 고장으로

운행이 불가능하자

트리플 에이를 통해 견인업체를

호출했습니다.

 

이씨의 밴을 토잉한 

견인업체는 

이씨의 가게 앞까지 

차를 끌고 온 후 

갑자기 현금을 요구했습니다.

 

이씨는 자신이

트리플 에이 회원으로

토잉서비스가 

무료라고 주장했지만 

견인업체 직원은 

추가비용이 있다며 

계속 돈을 요구했습니다.

 

<이민호 ㅣ 견인된 화물밴 주인>

 

이씨가 현금 지불을 거부하자

5시간 넘게 차를

풀어주지 않던 견인트럭은

결국 이씨의 밴을 

강제로 끌고 갔습니다.

 

이씨는 아직까지

견인업체가 끌고 간 차량을

돌려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민호 ㅣ 견인된 화물밴 주인>

 

이씨는 특히 

견인트럭이 차를

강제 토잉할 때 

시동을 걸지 않은 채 끌고 가 

차량에 대한 추가 손상을 

우려하고 있습니다.

 

이씨는 트리플 에이측에

즉시 항의했지만

아직 아무런 조치가 없다며

분통을 터트리고 있습니다.

 

<이민호 ㅣ 견인된 화물밴 주인>

 

이씨는 

트리플 에이가 

이번 사건을 직접 조사해 

해당 견인업체의 횡포에 대한 

조치를 취해야한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LA에서 SBS 하주은 입니다.

조회수 3회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