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무인택시 LA 지역서 운행 중단 명령.. 안전 논란 쟁점화


<기사>

LA와 실리콘 밸리에서 무인택시 운행 중단 명령이 내려짐에 따라 자율주행자동차 회사 웨이모의 서비스 확장에 제동이 걸렸습니다.


캘리포니아 공공시설위원회는 무인택시의 안전 문제에 관한 논란이 일자 웨이모의 서비스를 120일까지 중단할 것을 명령했습니다.


캐런 배스 LA 시장은 웨이모의 무인택시가 소방서 진입로를 막고 소방 호스 위에 주차하는 등 샌프란시스코에서 발생한 사건을 지적했습니다.


무인택시가 교통경찰의 정지 명령에 제대로 작동하지 못한 사건도 언급됐습니다.


산마테오 카운티 감독위원회 부회장 데이비드 카네파는 공공 안전 문제가 완전히 해결되기 전까지 무인택시 서비스의 테스트는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웨이모는 지난해 말 산타모니카와 센추리 시티, 웨스트 할리우드, 미드시티 코리아타운, LA 다운타운 등 LA 카운티 일부 지역에서 차량 서비스를 제공하기 시작했습니다.

조회수 1회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