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미주한인 독립정신이 임정 수립 토대




<리포트>


..만세 삼창..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3주년,


물심양면으로 지원했던

이민 선조들의 숭고한 뜻을 기리는

기념식이 오늘 열렸습니다.


척박한 이민 생활 속에서도

이민 선조들의 독립의지는 불 타 올랐습니다.


<윤효신 ㅣ 대한인국민회 기념재단 이사장>


상해 임시정부 운영자금의

상당부분은

대한인국민회가 활동했던

미주 한인사회의 몫이었습니다.


열악한 시대에도

독립정신만은 또렷했습니다.


<김영완 ㅣ LA 총영사>

도산 안창호 선생님께서는 언제 독립이 오겠냐는 물음에, 오늘 일하여 이루지 못하면 내일, 금년에 일하여 이루지 못하면 내년에, 언제든지 독립을 완성하는 그날까지 쉬지 않고..


<김영완 ㅣ LA 총영사>

모든 임시 정부 선열들께 깊은 존경의 마음을 바칩니다.


임시 정부의 독립정신은

103년이 지난 오늘

미주 한인사회에서

나라 사랑 정신으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오늘 기념식에는

최석호 캘리포니아주 하원 의원 등

100여 명의 한인들이 참석했습니다



LA에서 SBS 김윤합니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