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민병수 변호사, 한인사회 성장-발전에 큰 족적..‘별세’>


<리포트>


미주 한인의 날 제정은 물론

한인타운을 하나의

선거구로 통합하는

선거구 재조정에

앞장서기도 했습니다.


평생 커뮤니티를 위해 봉사했던

한인사회의 큰 어른

민병수 변호사가

어제 오전 8시

향년 90세로 별세했습니다. 민 변호사는

최근 폐렴이 악화해

치료를 받아왔습니다.

1933년 서울에서

태어난 민 변호사는

15살 때 아버지

고 민희식 초대 LA총영사를 따라

가족 모두 LA에 왔습니다.


지난 1975년 한인으로는

캘리포니아주에서 세 번째,

남가주에서는 두 번째로

변호사로 합격해

48년간 형사법 변호사로 활동했습니다.

1983년

한인 남가주한인변호사협회

KABA를 설립했고

429폭동 이후에는

폭동 피해 업주들을 대변해

소송을 제기하기도 했습니다.


찰스 김 초등학교와

김영옥 중학교, 그리고

새미리 초등학교 명명을

주도하기도 했습니다.

지난 2001년에는

대한민국 대통령 표창을 받고

2009년 미주 한인 최초로

대한민국 법률대상을

수상했습니다.


유족으로는 부인 캐롤 민씨와

장남 크리스 민, 그리고

차남 티모시 민 씨가 있습니다.


LA에서 SBS 전영웅입니다.

조회수 11회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