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바이든 대통령 "인종차별 발언 LA 시의원 3명 사퇴해야"





<기사>


인종차별 발언을 한

LA시의원 3명에 대해

오늘 바이든 대통령이 직접

사임을 촉구했습니다.


백악관 대변인

카린 장 피에르는 오늘

누리 마르티네즈와

케빈 드레온,

길 세디요 시의원이

의원직을 내려놓고

물러나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어 바이든 대통령은

이 대화에 참여했던

전 LA카운티 노조연맹

론 헤레라 위원장이 사임한 것 같이

다른 시의원들도

자신의 말에 대한 책임을

행동으로 보여줘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렇게 바이든 대통령은

마이크 보닌 시의원과

에릭 가세티 LA시장,

그리고 LA시장 후보인

캐런 배스와

릭 카루소와 함께

해당 시의원들의 사퇴 요구에

동참했습니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