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반려견 위한 49제..“좋아하는 간식 준비한 제사상”





<리포트>


제사상 위

초들과 위패 사이에 놓여진

작은 사진이 눈에 띕니다.


'찡찡이'라는 이름의

강아지 입니다.


지난달 18살의 나이로 세상을 떠난

반려견을 위해

견주는 제사를 지내기로 했습니다.


<김지연 ㅣ 견주>


이처럼 반려견이 떠난 후

장례를 치르고 제사를 지내는

애견인들이 한인사회에서 크게 늘고있습니다.


<묘경 스님 ㅣ 조계종 연합회장>


떠난 반려견을 생각하며

좋아했던 간식과 장난감도 준비합니다.


반려견을 위한 49제는

49일이 되는 마지막 날

제사를 지내게 됩니다.


<묘경 스님 ㅣ 조계종 연합회장>


사랑하는 반려동물을

가족처럼 떠나보내기 위한

애견인들의 요구에

한인사회에도

반려동물 장례가 새로운 트렌드로

자리잡기 시작했습니다


LA에서 SBS 하주은 입니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