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발묶이는 트럼프..바이든 본격 세 결집


<리포트>

지난 뉴햄프셔 경선 이후 

본격적인 유세전에 나선

바이든 대통령.

 

오는 11월 

재대결 가능성이 한층 높아지면서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한 

공세 수위도 

거세지고 있습니다.

 

더구나 

트럼프 전 대통령은 

계속 진행되는 재판으로 

발이 묶인 상황.

 

바이든 대통령은 

트럼프 진영에 

연일 공격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

 

<트럼프 전 대통령>

 

아직 완전히 끝내지 못한 

공화당 경선도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는 

골칫거립니다.

 

뉴햄프셔에서 경선을 포기하길 기대했던

니키 헤일리 전 유엔 대사는

오히려 전의를 

불태우고 있습니다.

 

뉴햄프셔 경선 이후 

무려 260만 달러를 모금했다며

사우스캐롤라이나

예비선거에 총력을 다하고 있습니다.

 

<니키 헤일리 ㅣ 전 유엔 대사>

 

주지사직을 역임한 

사우스 캐롤라이나에 

배수진을 친 니키 헤일리와

같은 지역에서 

흑인 유권자 재결집에

나서는 바이든 대통령.

 

사우스 캐롤라이나는 

이번 대선의 새로운 격전지로

급부상하고 있습니다.


LA에서 SBS 하주은 입니다.

조회수 3회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