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앱 쓰면 64% 더 비싸.."소비자들 우롱"



LA한인타운에 거주하는

프랭크 루베라씨,


음식을 주로 배달해서 즐기지만

최근에는

반드시 직접 투고를 합니다.

배달 앱을 이용하는

비용이 터무니없이 비싸기 때문입니다


<프랭크 루베라 ㅣ LA 한인타운 거주>

배달 앱은 이것저것 많이 청구해요. 음식점에서 포장 주문하는 것보다 10달러 정도 더 비싸게 청구하는 것 같아요.


음식점 메뉴 가격에서

64%나 더 지불해야 하는 것이

현실입니다.


32달러 음식가격이 배달앱을 사용할 경우

55달러나 됩니다.

<프랭크 루베라 ㅣ LA 한인타운 거주>

수수료가 너무 많아서 솔직히 어떤 것에 대한 수수료인지 헷갈려요.


배달앱 사용 수수료에

최근에는

개솔린 가격까지 급등했다며

추가 비용까지 부과하기 때문입니다.

<김혜란 ㅣ 한인 업주>

너무 속상해요. 배달 앱이 매출액의 25%나 가져가요. 팬데믹 때에는 LA시에서 꽉 잡았어요, 수수료를 20% 이상 받지 못하게.. 근데 슬금슬금 다 올라갔어요.


배달 수수료를 20% 이상 부과할 수 없도록

제한했던 규정도 완화돼

폭리를 막을 수도 없게 됐습니다.


<셀리 문 ㅣ 식당 매니저>


편리함을 앞세워

폭리만을 취하는

일부 배달 앱들의 상술에

소비자들만 우롱당하고 있습니다.


LA에서 SBS 김윤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