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배달원 가장 침입..’소포-우편물’ 훔쳐



<리포트>


히스패닉계로 보이는 20대 남성이

콘도 앞 인터폰으로 다가갑니다.


무슨 말을 하고는

정문을 통해 자연스럽게 들어갑니다.


<김윤하 ㅣ 로스앤젤레스>


배달원을 가장한 용의자는

재택근무가 많아

배달 수요가 크게 증가한

허점을 노렸습니다.


배달이 가장 많은 시간인

환한 대낮 오후 2시대였습니다.


<제인 김 ㅣ 피해자>


콘도 로비에 들어간 용의자는

주민이 자신의 소포를 가져가는 것처럼

닥치는 대로 배달된 물건을

훔쳤습니다.


<제인 김 ㅣ 피해자>


바로 옆 콘도도

동일한 용의자로 추정되는 괴한에게

똑같은 피해를 당했습니다.


배달원을 가장한 침입 수법입니다.


<마이클 유 ㅣ 인근 주민>


피해자들은

잃어버린 소포도 걱정이지만

개인 정보를 악용한

신분도용 범죄에 더 큰 불안감을 느낍니다.


<제인 김 ㅣ 피해자>


LA한인타운의 허술한 방범 문제가

이제는

더 이상 방치할 수 없는 현안이 되고 있습니다.


LA에서 SBS 김윤합니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