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버튼 눌러도 멈추지 않는 차량들.. “위험천만 보행자 점멸등”



<리포트>


LA 한인타운의

웨스턴길과 로즈우드길이

만나는 교차로


신호등 대신

보행자가 지날 때마다 버튼을 누르는

보행자 점멸등이 설치되어 있습니다.


보행자가 버튼을 누른 후

길을 건너기 시작했지만

차들은 멈추지 않습니다.


보행자들은

점멸등이 설치되어 있지만

위험하기 때문에

길을 돌아서 간다고 불만을

토로하기도 했습니다.


<이영미 ㅣ LA 거주>


길을 건너다 빠르게 달려오는

차량들 때문에

차도 한복판에서 멈추는 경우도

많다고 보행자들은 전했습니다.


운전자들이 깜빡거리는 점멸등을

고장난 신호등으로 착각하거나

눈에 잘 띄지 않아

그냥 지나치는 겁니다.


<황선희 ㅣ LA 거주>


LA 교통국에서 지정한

점멸등 시간은 30초인데

길을 건너기에 충분하지 않다는

목소리도 나옵니다.


주민들의 안전을 위해

LA 교통국은

전화나 웹사이트를 통한

불편사항을 접수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LA에서 SBS 하주은 입니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