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병원서 사망 환자 5명 가운데 1명 ‘오진’ 때문에


미국 병원에서 사망하는 환자 5명 중 한 명은

의료진의 오진 때문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미국의사협회저널은

국내 병원 29곳의 2019년도

의료기록을 조사한 결과

중환자실로 이송됐거나

입원 중 사망한 환자 2500여 명중 23%가

오진 판정을 받았거나 진단을 늦게 받았다고

지난달 연구를 통해 밝혔습니다


이들 중 18%는 사망하거나

다른 심각한 피해를 입은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다른 조사에서도 미국인 25만 명 이상이

응급실에서 오진을 받고

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는데

이와 일맥상통한다고 저널은 지적했습니다

오진을 받은 주요 질환으로는

감염과 심장 문제, 그리고 암 등이 꼽혔습니다

오진이나 치료 실패 등으로

야기되는 의료과실 발생률이

가장 높은 주는 뉴욕으로 나타났으며

펜실베니아와 뉴저지가

그 뒤를 따랐습니다


조회수 1회댓글 0개

Commentaire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