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보험료 최대 17%까지 인상..“커진 부담에 무보험자 급증”



<리포트>


한인타운에 거주중인

Y씨.


얼마전 자동차 보험사로부터

보험료 인상에 대한

메일을 받았습니다.


팬데믹 기간 동결됐던

보험료가 17%까지

인상된다는 겁니다.


Y씨는 결국 보험 해지를 선택했습니다.


<진철희 ㅣ 캘코보험 대표>


보험료 인상에 따른 부담으로 인해

차량 보험 미가입자가

늘어나고 있습니다.


보험사측은 가격을

올릴 수 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팬데믹 해제로 늘어난 대외 활동과

최근 차량들에 추가된

컴퓨터 부품들로 인해

가격 인상이 불가피하다는 겁니다.


<진철희 ㅣ 캘코보험 대표>


보험 미가입시

교통사고 발생 후 보호를 받지 못할 수 있어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무보험자가 사고를 낼 시

면허정지 등 법적인 문제에

직면할 수 있다는 겁니다.


비용 부담이 결국

보험 미가입으로 이어진 상황.


보험료를 낮추고 자동차 보험에 대한

중요성을 인식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제기되고 있습니다.


LA에서 SBS 하주은 입니다.


조회수 4회댓글 0개

Commentaire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