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가주 스톡턴시, '6명 연쇄 살인' 흑인 용의자.. 경찰에 체포


어두운 밤길을 걷고 있는 한 남성.

다음 희생자를 물색 중인 연쇄살인범입니다.


북가주 스톡턴시 일대에서

6명을 총격 살해하고 한 명에게 중상을 입힌

용의자가 전격 체포됐습니다.


경찰은 지난 15일 새벽 두 시쯤,

용의자가 시내에 나타났다는 제보를 받고

뒤를 밟은 끝에 체포했다고 밝혔습니다.


용의자는 43세 남성 웨슬리 브라운리.


체포 당시 용의자는 자동 권총을 소지한 채

거리를 누비고 있었습니다.


경찰은 용의자가

다음 희생자를 찾는 것처럼 보였다고 밝혔습니다.


스탠리 맥패든 ㅣ 스톡턴시 경찰 국장

그는 사냥감을 찾는 중이었습니다.


경찰은 용의자를 체포하는데

시민들의 제보가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4일

용의자의 모습이 담긴 cctv 영상을 공개하며

현상금 12만 5천 달러를 내걸었는데

이후 수백 건의 제보가 쏟아졌다는 겁니다.


웨슬리 브라운리는

지난 7월 8일부터 9월 27일 사이에

남성 5명을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지난해 4월,

남성 한 명이 숨지고

여성 한 명이 총상을 입은 사건 역시

브라운리의 소행으로 보고 있습니다.


해당 사건들은

모두 매복 총격 사건으로,

피해자들이 숨지기 전 폭행이나

강도 피해는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용의자가

갱이나 마약 조직과는 관련이 없으며

단독으로 범행했다고 밝혔습니다.


일각에서는 용의자가 죽인 대부분의 피해자가

히스패닉이었다는 점에서

인종 차별 범죄일 수도 있다는

의견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살인 후에도 일 년이 넘게

거리를 활보하던 연쇄살인범.

인종 차별 범죄일지도

모른다는 불안감에

인근 한인들의

치안 불안도 고조되고 있습니다.


LA에서 SBS, 이주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