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빅테크 시총, 1년 만에 3조 415억 달러 증발




<기사>

공격적인 금리인상의

여파로 주가가 급격히

빠지고 있습니다.


어닝 쇼크까지

겹치면서

특히 빅테크 기업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겁니다.


구글과마이크로소프트

그리고 아마존 등

7대 기술주의

합산 시가총액은

1년여 만에 3조 415억

달러가 증발했습니다.


특히 메타버스의

주가는 올해들어

70.9%가 폭락하면서

시장엔 악영향을 줬습니다.


메타발 충격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63% 떨어진

10,792.68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반면 다우존스는

0.61% 상승 마감했습니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