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새해부터 '물류 비상'..지난해보다 운임 ‘2배’ 급등


 

<리포트>

고유가, 홍해 후티 반군 등 해상 화물 운임 ‘직격탄’

파나마 운하 제한 조치에다

높은 국제 유가,

그리고 홍해 후티 반군 사태까지

 

최근 급등한 

국제 해상 화물 가격으로 

미국의 동부와 서부로 들어오는 

컨테이너 운임도

치솟고 있습니다.

 

아시아-미 서부’..컨테이너 운임 2배 급등

불과 2달 전까지만 해도 

중국과 한국 등 아시아에서

LA 등 미 서부 항만까지 오는 

컨테이너 운임은 

평균 1천4백 달러 선이었습니다.

 

지난 11월 ‘1천4백 달러’..올해 들어 ‘3천 달러’

컨테이너 운임이

지난달부터 가파르게 오르면서

이번 달 들어서는

3천 달러에 육박하고 있습니다.

 

지난해 11월에 비교해 

무려2배 가까이

급등한 겁니다.

 

토마스 김   ㅣ   오션블루 익스프레스 전무

지난해 11월 말까지는 $1400~1500 하다가 서부 쪽도 한 $800~900 올해 추가 인상이 됐습니다.

 

추가 인상 예고..1월 중순 ‘4천5백 달러’ 넘을 수도 

더구나

이번 달 중순부터는

화물선을 운영하는 선사들이 

추가 운임 인상까지

예고하고 나섰습니다.

 

만약 추가 인상분이 적용되면

지난해에 비해

무려 3배 정도 수준인

4천 5백달러를

넘을 수도 있다는 전망입니다.

 

토마스 김   ㅣ   오션블루 익스프레스 전무

그리고 15일 이 후로는 추가로 서부쪽도 한 $1500 정도 추가로 인상될 것 같습니다.

현재 공지를 받은 것에 의하면.

 

급등하는 운송 비용이

공급망으로 흘러 들어가

결국 소비자 물가 상승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LA에서 SBS 전영웅입니다.

조회수 4회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