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샌프란시스코//끝이 없는 무법지대..유골까지 훔쳐가


<리포트>

샌프란시스코 베이 지역의

한 호텔 주차장입니다.

 

주차된 차량의

창문은 산산히 부서지고

바닥에는 유리 파편이 가득합니다.

 

지난 월요일 밤 

이 호텔 주차장에서는

무려 20여 명의 시민이

차량 파손과 물품 도난 피해를 입었습니다.

 

<돈 ㅣ 피해자>

 

일부 피해자들은

겨울 폭풍 때문에

정전 사태가 벌어져

호텔로 피신한 상황이었습니다.

 

안타깝게도

집으로 돌아가는 날 

차량 절도 피해를

입은 경우도 많았습니다.

 

닥치는 데로

쓸어간 차량 절도범들은 

심지어 차안에 두었던

유골함까지 훔쳐간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레비 클락 ㅣ 피해자>

 

북가주 대도시를 중심으로

각종 범죄가 

계속 기승을 부리면서

대책을 촉구하는 

주민들의 목소리는 거세지고 있습니다.

 

<돈 ㅣ 피해자>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는

일단 오클랜드와 주변 지역에

백20여 명의 

고속도로 순찰대 경관을 

긴급 파견해 치안 확보에 나섰습니다.

 

LA에서 SBS 하주은 입니다.

조회수 0회댓글 0개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