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생필품 절도 막자..먹고 사라지는 먹튀들





<리포트>


대부분 한인 마켓이

운영하고 있는

반찬 판매 코너.


각종 반찬들과 함께

김밥과 같이

간단한 조리 음식들도

판매되고 있습니다.


최근 반찬 코너 음식을

계산도 하지 않고

몰래 취식한 뒤 달아나는 사람들이

급증했습니다.


<황종필 ㅣ 올림픽 갤러리아 매니저>


직원들과 보안요원들이

지켜 보고 있는 상황에서

버젓이 물건을 훔치는 일도

빈번하다는 겁니다.


마켓 직원들은

함부로 고객을

절도범으로 몰아 붙잡을 수도 없어

답답한 입장입니다.


<샤론 김 ㅣ 올림픽 갤러리아 직원>


크고 작은

절도가 잇따르면서

CVS와 타겟 등 주류 마켓들은

아예 진열장에

자물쇠까지 걸어 놓고 있습니다.


평소 고객이 자유롭게

장바구니에 담던 상품들은

이제 직원을 불러야

구매가 가능하게 됐습니다.


<CVS 직원>

들어와서 물건을 그냥 훔쳐가는 사람들이 많아서 잠가놨습니다. 저희 매장뿐만 아니라 다른 매장들도 물건들에 자물쇠를 채웠어요.


인플레로

심해진 생활고 속

경범죄에 느슨한

경찰 단속까지.


기승을 부리는

좀도둑 피해는

한인과 주류 마켓들에

고스란히 전가되고 있습니다.


LA에서 SBS 하주은 입니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