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한상대회//‘불경기에 2억 달러 경제 효과’..남가주 유치 총력



<리포트>


그동안 매년 가을

한국에서 개최돼온

세계한상대회.


해마다 4천 명이 넘는

전 세계 한인 기업인들의

방문은 물론

새로운 투자 유치와

사업 계약이 이뤄져 왔습니다.


무려 2억 달러가 넘는

경제 효과를

발생시키는 것으로

평가되고 있습니다.


내년 처음으로

해외에서 열리게 될

세계한상대회에

오렌지카운티가 도전장을 냈습니다.


최고의 컨벤션 인프라와

최대 규모 한인 밀집 지역이라는

장점을 내세워

반드시 남가주에

유치하겠다는 겁니다.


<노상일 ㅣ OC한인상공회의소 회장>


재외동포재단 실사단은

이미 후보지 신청을 낸

뉴욕과 애틀랜타,

그리고 댈러스의 현지 실사를 마쳤습니다.


오늘부터는

애너하임 컨벤션 센터와

주변 숙박시설 등의

본격 실사에 돌입했습니다.


<강모세 ㅣ 재외동포재단 한상사업부 부장>


직접 대회를 유치하게 될

애너하임 시는 물론

주변 도시 정부 관계자들도

적극적인 유치 홍보에

동참했습니다.


<해리 시드후 ㅣ 남가주 애너하임 시장>

애너하임에서 한상대회를 개최하면 최대 폭의 비용 절약을 약속드립니다. 또 다양한 한국 음식들 K-BBQ와 김치 등을 즐길 수 있습니다. 레드 카펫을 깔고 기다리겠습니다.


한인 상권이 확장하고 있는

부에나 팍 시는

세계한상대회 유치 지원을

시의회가 의결하기도 했습니다.


<박영선 ㅣ 남가주 부에나팍 시장>


재외동포재단은

오는 토요일까지

현지 실사를 최종 마무리한 뒤

4월 초까지 한상대회 개최지를

선정 발표할 계획입니다.


LA에서 SBS 전영웅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