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한상대회//“세계한상 - 주류사회 어우르는 국제적 행사로"



<리포트>


세계 한상은 물론

주류사회에

한인사회 위상을 높이는

국제적인 대회로 치러내겠다.


내년 10월

남가주 오렌지카운티에서

첫 해외 개최가 확정된

제21차 세계한상대회.


오늘 대회 준비의

본격 시작을 알리는

본부장 임명과

양해각서 협약식이 열렸습니다.


<노상일 ㅣ 제21차 세계한상대회 본부장>


재외동포재단은

내년 대회가

미주 한인사회의 역량을

인정 받을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강조했습니다.


최대 규모의

한인사회를 인프라로

한인 기업들이 세계시장으로

뻗어나갈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할 수 있다는 겁니다.


<김성곤 ㅣ 재외동포재단 이사장>


미주한인상공회의소

총연합회도

내년 대회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미주 지역 모든 상공회의소가

다같이 협력할 것을

다짐했습니다


<황병구 ㅣ 미주한인상공회의소총연합회 회장>


한상대회가 개최될

애너하임은 물론

오렌지카운티 여러 지역 정치인들도

직접 참석해 전폭적인 지원을

약속했습니다.


한인사회 경제의

활성화할

슈퍼 이벤트로 기대되는

내년 제21차 세계한상대회는

이제 본격적인 시동을 걸었습니다.


LA에서 SBS 전영웅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