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세리박 챔피언십, 한국 선수 이름 딴 첫 LPGA대회..한인 갤러리 몰려




<리포트>

퍼팅이 아슬아슬하게

홀을 지나가는 순간

환호가 안타까운

탄성으로 바뀝니다.

 

3라운드까지

공동 선두로 나서며

기대를 모았던

신지애 선수.

 

마지막 라운드에서

아쉬운 공동 5위의

성적으로 

대회를 마쳤습니다.

 

<신지애  ㅣ  세리박 챔피언십 공동 5위>

 

LPGA 투어

사상 최초로

한인 선수 이름을 내걸고 열린

퍼 힐스 세리 박 챔피언십.

 

대회 호스트로 참여한

LPGA 투어 레전드

박세리 선수에게는

많은 후배 선수의 선전이

큰 의미로 다가옵니다.

 

<박세리  ㅣ  세리박 챔피언십 호스트>

 

한인 선수가

대거 출전하고 또

남가주에서 개최된 이번 대회.

 

많은 한인 골프 팬들은

선수들의 멋진 선전에

아낌없는 응원을

보냈습니다.

 

<오수미  ㅣ  한인 골프 팬>

 

한인 선수로는

앨리슨 리가 공동 3위로

가장 좋은 성적을 기록했고 

세계 랭킹 2위

넬리 코다 선수가 연장 승부 끝에

우승 트로피를 품에 안았습니다.

 

LA에서 SBS 하주은입니다.

조회수 4회댓글 0개

Kommentarer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