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세인트루이스, 강도 피살 한인업주..10개월 사경 헤매다 결국 숨져





<기사>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에서

옷가게를 운영하던

한인남성이

강도에게 폭행을 당해

중태에 빠졌다가

열 달 만에 결국

사망했습니다.


세인트루이스 경찰국에 따르면

세인트루이스 시내의

한 쇼핑센터 내

의류업체 ‘우투 패션’을 운영하던

예순 세 살 김낙호씨가

지난 2월 9일

오후 5시 무렵

업소에 들이닥친 권총강도에게

폭행을 당해

쓰러졌습니다.


김씨는 인근 병원으로 이송돼

응급치료를 받았으나

중태에 빠졌고,

10개월 여 동안

의식을 회복하지 못했습니다.


그러다 지난 12일

세인트루이스 지역

호스피스 케어시설에서

가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결국 숨을 거뒀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당시 용의자가

김씨에게

총을 쏘지는 않았지만,

김씨가 폭행을 당한 후

쓰러지면서

바닥에 머리를

세게 부딪힌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김씨의 유족으로는

부인 김희정씨와 리오, 원더 등

두 자녀가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사건발생

10개월이 지났는데도

아직 용의자의 신원조차

파악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