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알래스카 항공//길에서 발견된 휴대전화..공포의 20분


<리포트>

지난 금요일

항공기 동체 일부가 떨어져 나간

알래스카 항공 소속

보잉 737 맥스 여객기.

 

오리건주 포틀랜드의 

한 도로변에서는

탑승객의 휴대전화가 

발견되기도 했습니다.

 

비행기 문이

동체에서 분리되면서 

일부 승객들의 

소지품까지 하늘로 날아가 버린겁니다.

 

<션 베이츠 ㅣ 탑승객 휴대전화 최초 발견자>

 

당시 여객기에는 승객 171명과

승무원 6명이 타고 있었는데

다행히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무려 20분 이상

동체에 구멍이 난 상태로 

비행하면서

승객들은 공포에 떨어야 했습니다.

 

<엠마 부 ㅣ 사고 여객기 탑승객>

 

뜯겨나간 비상구 근처에 앉아있던

한 소년은 옷이

비행기 밖으로 빨려 나가는

위험한 상황을 겪기도 했습니다.

 

<에반 스미스 ㅣ 사고 여객기 탑승객>

 

연방 교통안전위원회는

사고가 난 여객기에 대한

조사를 계속 진행 중입니다.

 

사고 발생 이후

같은 기종의 운항이 전격 중지되면서

알래스카측은

무려 170개 항공편의

운항을 취소했습니다.

 

LA에서 SBS 하주은 입니다.

조회수 1회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