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애견인 울리는 ‘아픈 강아지’..온라인 판매 사기 ‘기승’


<리포트>


최근 온라인 사이트

크레이그스 리스트에서 본

너무 맘에 드는

강아지를 발견한 한인 김지선 씨.


판매자와 직접 만나보니

실제 강아지가

사진과 달랐지만

결국 5백 50달러를 지불하고

입양했습니다.


반려견을 입양했다는

기쁨도 잠깐,

강아지는 입양 다음 날부터

사료도 잘 못 먹고

배변에도 문제가 있었습니다.


<김지선 ㅣ ‘아픈 강아지’ 사기 피해자>

데리고 온 날부터 설사하고, 병원을 데리고 갔는데 그때 파르보 바이러스라고 해서 입원시키고 병원에서 못살 확률이 더 높지만, 노력은 해보자고..


병원에 데려가 보니

입양한 강아지는

이미 파르보 바이러스라는

치명적인 병에 걸린 상태였습니다.


관리 안 된 더러운 환경에서

쉽게 퍼지는 전염병인데

판매자가 가짜 백신 증서까지

보여주며 속여 판 겁니다.


<김지선 ㅣ ‘아픈 강아지’ 사기 피해자>

연락해서 강아지를 만났는데, 3마리 정도 데리고 오셨는데 백신도 맞았다고 하고 건강하다고 하고 3마리 중에 한 마리는 좀 아파 보이긴 했어요.


결국 강아지는

생존 가능성이 희박한 상황에서

병원에 입원해 있는데

하루 수천 달러의

병원비만 쌓여가고 있습니다.


주로 멕시코 등에서

밀반입한 병 걸린 강아지를

조직적으로 판매하며

사기 행각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파악됩니다.


<김지선 ㅣ ‘아픈 강아지’ 사기 피해자>

주위에서 크레이그스 리스트가 스캠이고 아픈 개들 판다고 하지 말라고는 많이 들었는데.. 설마하고 연락을 했죠.


AARP 등 비영리 단체들은

팬데믹 기간 사기 행위가

두 배 증가할 정도로

기승을 부리고 있다며

주의를 당부하고 있습니다.


LA에서 SBS 전영웅입니다.

조회수 14회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