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연방기관 노인아파트 뒷돈 수사..공무원 수사 확대






<연방기관 노인아파트 뒷돈 수사..공무원 수사 확대>


연방 주택도시 개발국 HUD가

노인 아파트와 저소득층 아파트의

뒷돈 거래에 대해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담당 공무원들과 짜고

불법 급행료를 공공연히

받는 것에 대해 수사를 한다는 겁니다.


<연방 주택도시 개발국..집중 수사 착수>


연방 주택도시 개발국이

LA주택국과

주택 권리 센터 등과 합동해

수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코니 토로시안 ㅣ Fair Housing Fair 디렉터>

주택 공정법을 위반하는 겁니다. 뒷돈으로 급행료를 지불하면 불법입니다. 수사관은 누가 가담됐는지 수사하게 됩니다.


<수사 당국, 관련 공무원..뇌물 혐의 초점>


수사 당국은

관련 공무원까지

수사 대상에 올려 놓고

뇌물 혐의에 초점을 맞추고 있습니다.


관련 공무원을 대상으로

수사를 확대할 방침입니다.


LA 시 검찰청도

뒷돈 거래와 맞물려

불법 행위를 벌이는

공무원 문제에 대해

심각성을 인지하고 있습니다


<리처드 김 ㅣ LA 시 검사>

충분히 기소될 수 있습니다. 공평하게 해야 하는데 개인적으로 뒷돈을 주면 불법이 되는 겁니다.


주택국 수사관은

노인 아파트나 저소득층 아파트

입주 신청을 하고

급행료를 제안하는 형식으로

함정 수사를 진행하게 됩니다.


<이지락 ㅣ 샬롬센터 소장>


급행료를 지불하고

입주한 세입자는 적발될 경우

벌금을 비롯한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SBS 이삼현입니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