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연방하원 개표, “서명 다르다” 사표..소중한 한 표 살리기


<리포트>


오늘 오후

추가 개표에서

상대 후보와 득표 차를

3천여 표 차로 좁힌

데이빗 김 후보.


이미 대부분 개표는

끝났지만

아직 지역구에는

상당수의 표가 남은 것으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서명 등이 없거나

등록된 서명과 달라

인정되지 않은 표가

무려 6천에서 8천여 표가

더 있는 것으로

추정됩니다.


<데이빗 김 ㅣ 연방하원 후보 (34지구)>

아직 6~8천여 표가 남은 것으로 파악됩니다. 서명이나 주소를 고쳐야 인정되는 표들을 포함해서.. 한인 유권자분들 모두 확인해보시면 좋겠습니다.


만약 재확인이 필요한

우편투표 대부분이

데이빗 김 후보에게

쏠린다면 막판

기적도 가능하다는 분석입니다.


<데이빗 김 ㅣ 연방하원 후보 (34지구)>

서명 불일치 등으로 남은 표들이 모두 데이빗을 찍으면 3,024표의 차이는 금방 메울 수 있습니다. 우리가 이기는 기적이 일어날 수 있습니다.


LA 카운티

선거관리국은

접수한 우편 투표에

문제가 있을 경우

이메일 등을 통해

유권자에게 알리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스티브 강 ㅣ 한인민주당협회 회장>


california.ballottrax.net/voter 에서 확인 가능

캘리포니아주 유권자들은

웹사이트를 통해

투표 여부를 간단히

알 수 있는 만큼

본인이 직접 확인할 것을 조언했습니다.


LA에서 SBS 전영웅입니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