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연방 환경보호청, 새 규정...트럭 등 배출가스 ‘기준 강화’




<기사>

바이든 행정부가 온실가스

배출 감소를 위해 승용차에 이어

상용차의 배출가스 기준도 강화하고 나섰습니다.


환경보호청 EPA는 오늘 상용차의

배출가스 허용치를 오는 2027년부터

2032년까지 단계적으로

기준을 강화하는 내용의 새 규정을 발표했습니다.


화물트럭과 택배 트럭, 스쿨 버스 등이 대상입니다.


새 규정으로 향후 30년간 최대

10억 톤의 온실가스를 줄이겠다는 계획입니다.


트럭과 버스 등 상용차는 미국 운송 분야에서

배출하는 온실가스의 25%를 차지합니다.


한편 이번 조치에

비용 상승 등을 이유로 반발해 온 트럭 업계는

현실성이 떨어지는 규제라며

소송 가능성을 언급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조회수 3회댓글 0개

Σχόλια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