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연준인사 “금리 고점 5.25% 돼야..인플레 정점 아닐 수도”


<기사>

연방준비제도 고위 인사가

금리 고점 상단이

4.75에서 5%가

타당할 것이라는 발언을 해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래피얼 보스틱

애틀랜타 연방준비은행 총재는

"경제가 예상대로 진행된다면

0.75에서 1%포인트

추가금리 인상이

타당할 것으로 본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더 많은 인상 조치가

필요하지만

이런 기준금리 수준은

적절한 시간 범위 안에

인플레이션을 억제하기에

충분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연준이 지난 2일까지

4차례 연속

0.75%포인트

기준금리 인상을 통해

금리 상단을 4%로 올린 만큼,

보스틱 총재의 발언은

최종적인 금리 상단으로

4.75에서 5% 수준이

적절하다고 본다는 의미입니다.


또한 연 2%로

인플레이션이 내려올 때까지

기준금리를 계속 올려야 한다고

보지 않는다면서

과도한 금리 인상과

깊은 경기후퇴가 발생할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