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예비 선거 D-6..한인 유권자 표심이 당락 좌우





<리포트>


남가주 오렌지 카운티에서

연방하원 재선에 나선

영 김 의원.


선거구 재조정으로

40지구에 출마했는데

예상 밖의 복병을 만났습니다.


공화당에서

친트럼프 성향 후보가

같은 지구에 도전장을 내면서

예비선거는

3파전이 됐습니다.


<스티브 강 ㅣ 한인민주당협회 회장>


후원금 모금 등에서

월등히 앞서는

영 김 후보는 TV 광고 등

공격적인 유세전으로

대응하고 있습니다.


<스티브 강 ㅣ 한인민주당협회 회장>


LA 시 검사장 선거는

여전히 초접전 판세로

진행되고 있습니다.


불과 지지율

2, 3퍼센트 차이로

결선 진출 여부가

갈릴 수 있다는 겁니다.


<리처드 김 ㅣ LA 시 검사장 후보>

한인 분들의 투표를 부탁드립니다. 그래야 꼭 본선에 진출해 승리할 수 있습니다. 투표지에 시 법무관으로 나온 것을 주의해서 리처드 김을 찍어주시길 바랍니다.


오렌지 카운티

4지구 수퍼바이저에

출마한 박영선 부에나 팍 시장.


이번 예비선거가

사실상 결선이 될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습니다.


조기 투표 투표율이

매우 저조해

한인들의 한 표, 한 표가

어느 때보다 중요해졌습니다.


<박영선 ㅣ OC 수퍼바이저 4지구 후보>

저희가 다니면서 느끼는 민심은 우리가 투표를 해야겠다. 반드시 이번 주에

투표를 (하시기 바랍니다). 이번 주가 마지막 주인 만큼 꼭 찍으셔서.


오렌지 카운티 지방법원에

출사표를 낸

제시카 차 판사는

오렌지카운티 최초

한인 여성 판사에 도전하고 있습니다.


LA에서 SBS 전영웅입니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