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경찰서 앞 노점상 ‘철거작업’ 시작..상생 방법 찾아야



<리포트>

LA 한인타운

올림픽 경찰서 부근

엘살바도르 코리도어입니다.


대로 옆

인도 주변으로

청소 작업이 한창입니다.


인도 위에는

아예 철조망이

설치돼 노점상이

들어서지 못하게 막았습니다.


그동안

무분별한 영업 탓에

보행자 안전은 물론

쓰레기와 악취 등으로

민원이 빗발쳤던 지역입니다.


<박상준 ㅣ 피코-유니언 주민의회 의장>


지역 주민들은

일단 시 정부의

철거 조치를 환영하고 있습니다.


<스텔라 강 ㅣ 지역 주민>


하지만

하루아침에 생존권을 빼앗긴

노점상들의 불만은

고조되고 있습니다.


노점상들의 대부분은

엘살바도르계 이민자들인데

인도에서 장사하던

일부 노점상들이

우선 철거되면서

불안에 떨고 있습니다.


상가 주차장의 노점상들은

건물주에게

한 달 천 5백 달러의

렌트비까지 지불하고 있다는

하소연입니다.


<조지 ㅣ 상가 직원>

쫓겨난 노점상들은 많이 화난 상황입니다. 여기서 노점 운영 밖에는 다른 일을 할 수 없는 사람들이 시 정부가 청소작업을 하면서 생계를 꾸릴 수 없게 됐습니다.


일방적인 철거보다는

LA 시 정부가

철저한 관리를 통해

상생을 모색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높습니다.


<박상준 ㅣ 피코-유니언 주민의회 의장>

어려운 경제 환경 속에서

노점상 문제를

잘못 방치하면

자칫 노숙자 대란처럼

시 전체의 골칫거리가 될 수 있다는

지적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LA에서 SBS 전영웅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