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운송비용 내렸는데 감소한 수출입..“차세대 무역인 양성한다”


<리포트>

팬데믹 기간 큰 타격을 입었던 무역업.


고공행진하던 운송 비용은

팬데믹과 물류대란이 끝난 후 줄어들었으나

수출입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최대 1만8천 달러까지 치솟았던 운송 비용이

현재 1,500달러로 급감했지만

줄어든 소비 심리와 불경기로

수출입이 감소했다는 분석입니다.


<릭 김 ㅣ 옥타LA 대외협력 분과위원장>


또 팬데믹 기간 주요 소비 상품도 변화하면서

수출입에 영향을 끼쳤다는 겁니다.


이에 대해 로스앤젤레스 세계한인무역협회는

수출입 증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차세대 무역인을 양성한다는 계획입니다.

특히 한국 경제와 국제무역에 대한

실무적인 네트워킹을 통해

무역인으로서의 성장을 돕겠다는 입장입니다.


<에드워드 손 ㅣ 옥타 LA 회장>


차세대 무역인 양성을 위해 진행되는

창업무역스쿨은 다음 달 22일부터

2박 3일간 진행 될 예정입니다.


또 로스앤젤레스 세계한인무역협회는

다양한 방안을 통한 수출입 활성화를

지속적으로 모색하겠다는 방침입니다.


LA에서 SBS 하주은 입니다.

조회수 3회댓글 0개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