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의 날’ 전시, “전쟁 잔혹사..위안부는 인류 보편적 문제”





<리포트>


무려 길이가

13미터나 되는

대형 작품이 전시관을

가득 메웠습니다.


미켈란젤로 작품

최후의 심판에 영감을 받아

전쟁과 평화, 그리고 인류를

그려낸 작품입니다.


전쟁의 참혹상과

인권의 중요성을

화려한 조명을 이용해

역동적으로 표현해냈습니다.


<한호 ㅣ 전시 참여 작가>


나라 지킴이의 상징,

거북선이 화려한 색감의

조형물로

재탄생했습니다.


거북선 위에 세워진

석가탑에는

전쟁으로 희생된

여성들에 대한

위로와 추모가 담겼습니다.


곳곳에는

새겨진 나비 문양과

석가탑 아래 대다라니경은

여성 인권을 상징하고 있습니다.


<김진우 ㅣ 전시 참여 작가>


올해 위안부의 날 전시전은

평화의 소녀상 설치

10주년을 축하하며

대형 조형물과 증강현실 작품 등이

대거 선보였습니다.


또 관람객들이

전시 작가와 직접 만나

소통도 할 수 있어

주민들의 반응도 뜨거웠습니다.


<제니퍼 리멘첵 ㅣ 남가주 글렌데일시 주민>

이전에 세계 곳곳에서 여성에게 잔혹한 일이 있었다는 것은 알았지만 일본군

위안부에 대한 역사는 이번 전시회를 통해서 자세히 알게 되었습니다.

글렌데일 위안부의 날 전시는

내일 기념식과

개막행사를 시작으로

오는 10월 9일까지

계속됩니다.


LA에서 SBS 전영웅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