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윈저힐스 교통사고, 130마일로 달려 6명 죽인 피의자..”보석 기각"


<기사>

지난달 4일 윈저힐스

라브레아와 슬라우슨 교차로에서

과속으로 차를 몰다 인명사고를 낸

간호사에게 종신형이 내려질 전망입니다


판사는 오늘

피의자의 보석 신청을 기각했습니다


피의자 올해 37살의 니콜 린튼은

6건의 살인과

5건의 과실치사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린튼은 빨간불을 무시한 채

130마일로 달려 돌진하다

대형 충돌 사고를 일으켰습니다


이 사고로

11개월 유아와 태아를 포함해

6명이 숨지고 8명이 부상을 입었습니다


모든 혐의에 대해 유죄가 인정되면

린튼에게는 90년 형이 선고될 전망입니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