윌셔 주민의회 ‘정상화 시동’..새 집행부 선출






<리포트>


그동안 대의원들의

줄사퇴에 이어

참여 저조로

파행을 거듭했던 윌셔 주민의회.


결국 시 정부가

운영에 직접 개입하면서

겨우 정상화에 시동을

걸게 됐습니다.


윌셔 주민의회는

지난 월요일 회의에서

의장과 수석부의장 등

집행부 5명을

새로 선출했습니다.


<전기석 ㅣ 윌셔 주민의회 부의장>

윌셔 주민의회는 이틀 전 온라인 회의에서 집행부를 새로 선출했습니다. 그동안 저조한 참여로 회의조차 열지 못했던 문제를 개선하고 새 출발 했습니다.


하지만

아직도 대의원 수가

13명 정도로

전체 정원의 절반에 그치는 등

갈 길이 먼 상황입니다.


더구나 현재 주민의회에는

고작 3명의 한인 대의원이

이름을 올려놓고 있습니다.


<제임스 안 ㅣ 전 윌셔주민의회 대의원>


주민의회 대의원들이

너무 강한 정치색을 배제하고

지역 민원 해결 등

본연의 역할에

충실해야 한다는 지적입니다.


<스티브 강 ㅣ 한인민주당협회 회장>


윌셔주민의회는

한인타운을

대부분 포함하는 만큼

한인들의 더욱 적극적인 참여도

요구되고 있습니다


<전기석 ㅣ 윌셔 주민의회 부의장>

윌셔 주민의회는 참여의 문이 열려있습니다. 매달 두 번째 주 월요일 온라인 회의에 참석하면 대의원에 지원할 수 있습니다. 뜻있는 한인의 참여를 바랍니다.

한인타운의 미래가 걸린

대표적인

풀뿌리 정치 참여 제도를

정작 한인들은 외면하고 있다는

목소리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LA에서 SBS 전영웅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