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이기철 전 LA 총영사, 초대 재외동포청장 내정


<리포트>


한인사회의

큰 기대를 안고

다음 달 초 출범하는

한국 재외동포청.


초대 청장에

이기철 전 LA총영사가

사실상 내정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윤석열 정부가

처음 설치하는

재외동포청의 수장으로

실무 경험과 전문성을

두루 갖췄다는 평가를 받았다는 겁니다.

특히 이기철 전 LA 총영사가

세계 최대 한인사회인

LA에서 일했던 경험과

외교적 성과가 크게

작용한 것으로 분석됩니다.


이 전 대사는 LA 근무 당시

적극적인 한인사회

여론 수렴과

민원 서비스 개선 등으로

좋은 평가를 받았습니다.


이 전 대사는

LA 총영사로 부임 이전에는

재외동포 영사 대사와

네덜란드 대사를

지내기도 했습니다.


LA 총영사 이후

지난 2018년 5월부터는

유니세프 한국 위원회

사무총장으로

근무해 오고 있습니다.


LA에서 SBS 전영웅입니다.

조회수 24회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