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론 머스크, 전용기 추적 트위터 만든 10대에 "600만 원 줄게 지워라"


전기자동차 업체 테슬라의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자신의 전용기를 추적하는 트위터를 운영하는 대학생에게 계정을 지워달라며 5천 달러, 우리 돈으로 600만 가량을 제안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IT 매체 프로토콜과 CNN 방송은 미국 플로리다의 19살 대학생 잭 스위니가 자신의 전용기 운항 항로를 추적하는 트위터 계정을 삭제해달라며 5천 달러를 주겠다는 머스크 CEO의 제안을 거절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스위니는 '일론 머스크의 제트기'(@ElonJet)란 트윗 계정을 운영 중인데, 이 트위터는 스위니가 개발한 봇을 이용해 머스크의 전용기 항로를 추적해, 언제 어디에서 이착륙했는지, 여행 시간은 얼마나 되는지 등을 게시하고 있습니다. 머스크는 당초 지난해 11월 30일 스위니에게 처음으로 트위터 메시지를 보내 "이것(트위터 계정)을 내려줄 수 있느냐"면서 "미치광이한테 총을 맞는 일은 생각하고 싶지 않다"고 말하며 5천 달러를 제안했습니다.


스위니는 이에 "그걸 5만 달러로 올릴 수 있을까요? 대학 생활에 큰 도움이 되고 어쩌면 내가 자동차, 심지어 (테슬라의) 모델3를 살 수 있을지도 모른다"고 답했고, 머스크는 "옳게 느껴지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스위니는 "보수가 아닌 인턴십 같은 옵션이라면 이걸 폐쇄하기가 훨씬 쉬워질 것"이라고 역제안했는데, 머스크는 아직 이에 대해 답하지 않았습니다.


스위니는 "5천(달러)은 내가 거기(트위터 계정)에서 얻는 것에 충분하지 않았다"면서 "그건 재미 요소 같은 그 어떤 것도 대체하지 못한다"라고 말했습니다.


(사진=트위터 갈무리, 연합뉴스)

출처 : SBS 뉴스

원본 링크 : https://news.sbs.co.kr/news/endPage.do?news_id=N1006624835&plink=COPYPASTE&cooper=SBSNEWSE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