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주일 한 대 씩 증발..‘한인 어르신 차량만 없어진다’






<일주일 한 대 씩 증발..‘한인 어르신 차량만 없어진다’>


LA 한인타운의

윌셔와 커먼웰스 길 교차로

인근에 위치한

한 시민 아파트.


지난 2개월 동안

이 아파트에서는

일주일에 한 대 꼴로

차량 도난 사건이 발생하고 있습니다.


더구나

대부분의 연쇄 차량 도난 피해자는

한인 어르신으로 나타났습니다.


<연쇄 차량 도난 피해자..한인 어르신>


이 아파트에서는

지난해부터

30대에 육박하는 자동차가

도난당하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홍병준 (가명) l 시민 아파트 거주자>

차 몇 대 도난당했고 금품도 절도당했습니다. 유리창을 깨고 차량 내부에 있는 귀중품을 가지고 가고..

관리실은 책임이 없다고 말합니다.


<아파트 주차장서 자동차 30대 도난>


아파트 관리실이

비용을 절감하기 위해

경비원을 없애면서

아파트 차량 범죄가

폭등했습니다.


<김영미 (가명) ㅣ 아파트 거주자>

경비원이 안 세워요. 경비원이 3 교대로 있었는데 지금은 없습니다. 정말 문제가 심각합니다.


하지만 아파트 관리실 측은

아파트 주민들이 차량 문단속을

소흘이 했다는 말만 반복하고 있습니다.


<제이슨 ㅣ 아파트 관리인>

더블 주차를 해야 하는데 이웃과 자동차 열쇠를 공유합니다. 그것이 절도 범죄의 원인입니다.


이 아파트에서는

차량 내 물품 절도까지

극성을 부리고 있습니다.


<차량 귀중품 절도 사례..일주일 3 건 보고>


차 유리를 부스고

차 내부에 있는

귀중품 절도하는 사례는

일주일에 3 건 정도 보고되고 있습니다.


어르신들은

차량 절도범에게

혹시 해코지를 당할까 봐

공포에 떨어야만 했습니다.


<이병호 (가명) ㅣ 아파트 거주자 아들>

아파트에 강도가 많이 들어옵니다. 노인들 거주하는데 걱정입니다. 부모님이 이 아파트에 살고 있는데..


연쇄 차량 절도 사건이 발생해도

아무 대응 조치를 취하지 않는

아파트 관리자들.


<아파트 주민들 서명 운동 계획>


이 아파트 주민들은

서명 운동을 펼쳐

탄원서를

LA시 주택국에

제출할 방침입니다.


LA에서 SBS 이삼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