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자녀 성 정체성 무시 양육권 박탈..학부모들 반발




<리포트>


CA 공립학교에

재학하는 12살 이상의 자녀에게

학부모가 성 정체성에 대해 강요하면

자녀 양육권을 박탈당할 수 있습니다.


개빈 뉴섬 CA 주지사만

서명하면 오는 10월부터

법적인 효력을 발효하는

법안 AB 665입니다.


부모가 자녀의 성 정체성 선택을

존중하지 않아 학생이

학교에서 신고하면

법원 명령이 없어도

해당 학생을 셸터에 데려가

보호할 수 있다는 겁니다.


<유수연 ㅣ ABC 통합교육구 교육위원>

납치 법안입니다. 12살 넘는 학생의 성 정체성을 존중하지 않으면.. 선생님에게 “자신의 성 정체성을 부모님이 무시한다” 말하면 셸터로 바로 보내요. 어느 날 자녀가 안 오는 겁니다.


AB 665에 대해

반발의 목소리가

하늘을 찌르고 있습니다.


CA 공립학교에 재학 중인

자녀나 손주가 있는 한인들은

분노하고 있습니다.


<김채령 ㅣ LA 거주>


아직 판단력이 부족한

학생들에게

부모가 올바른 길로

인도할 수 없는 법에 대해

어이가 없다는 반응입니다.


<전성모 (가명) ㅣ 학부모>

“미성년자에게 그런 판단력이 있을까?” 하는 의문이 들어요. 미성년자에게는 그 만큼의 판단력이 충분하지 않아 반대합니다.


CA 공립학교들은

이번 가을학기부터 적용될

AB 665 법안을 설명하는 서한을

학부모들에게 통보하고 있습니다.


LA에서 SBS 이삼현입니다.

조회수 34회댓글 0개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