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재외선거 투표 개막/ 깜짝 추위-오미크론에도 투표 열기 뜨거웠다



<리포트>


매서운 강풍과

깜짝 추위도,


오미크론 변이에 대한

우려도,

한인들의 뜨거운

투표 열기는

막지 못했습니다.


<양승철 ㅣ LA 헐리웃 힐 거주>


<윤혜성 ㅣ LA 한인타운 거주>


지난 2017년

19대 대통령 선거 이후

무려 5년 만에

미주 지역에서 실시된

재외선거 투표.


소중한 한 표 행사로

국민의 의무를 다하려는

한인들의 발길은

하루종일 이어졌습니다.


<성기찬 ㅣ 남가주 라 하브라 거주>


한인 유권자들은

각자 지지하는 후보에게

투표하며

선거 승리를 응원했습니다.


LA 총영사관은

발열 검사와

직원 안면 가리개 착용 등

안전한 투표를 위한

철저한 방역 지침도

마련했습니다.


<이재준 ㅣ LA 한인타운 거주>


투표 첫날인 오늘

LA 총영사관에서는

전체 등록 유권자

만 7백 80여 명 가운데

655명이

투표를 마쳤습니다.

<김범진 ㅣ LA 총영사관 재외선거관>


LA 총영사관 관할 지역에서는

오는 금요일부터

오렌지 카운티와

샌디에이고, 그리고 애리조나주

메사에서도 이번 주말 동안

투표소가 운영됩니다.

LA에서 SBS 전영웅입니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