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주택가격, 지난 2009년 이후 최대폭 하락





<기사>


전국 주택가격이

2009년 이후 13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떨어졌습니다.


모기지 데이터 분석업체

블랙나이트의

보고서에 따르면

7월 주택 중간가격이 1.05%,

이어 8월에도

0.98% 떨어졌습니다.


이는 2009년 1월 이후

가장 큰 하락폭입니다.

지역별로는

샌호세가 13% 하락했고,

샌프란시스코 11%,

시애틀이 9.9% 하락하는 등

주로 서부 지역 주택가격이

많이 떨어진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이같은 하락세는

팬데믹 이후

천정부지로 치솟은 주택가격과

모기지 금리 급등세가 맞물리면서

수요를 식힌 것이

그 배경으로 분석되고 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1년 전과 비교하면

여전히 높아

8월 전국 주택 중간가격은

43만5천달러로

전년동기 대비

12.1% 높은 가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