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남도-경상북도, 재외동포에 비자 확대






<리포트>


경상북도와 전라남도가

유학생과 해외 한인들에게

우선 비자 발급을 확대합니다.


경상북도와 전라남도는

오는 10월부터 1년 동안

진행되는 법무부의

‘지역특화형 비자’

시범사업에 선정됐습니다


유학생과 한인 가족을 대상으로

일정 기간 거주하고

취업한다는 조건으로

관련체류 비자를

우선 발급한다는 겁니다.


자격은 외국인이

인구감소지역에

일정기간 의무적으로

거주하거나 취업하는 조건입니다.


조건을 충족하면

법무부가 거주(F-2)나

동포(F-4) 비자를

우선 발급하는 방식입니다.


경상북도는

이번 시범사업에서

경제계획과 산업구조 등을 고려해

영주와 영천 그리고

의성과 고령등 4개 시군을

사업 대상 지역으로 선정했습니다.


전라남도는

영암과 해남 그리고

장흥과 강진 등

4곳을 선정했습니다.


비자를 신청하는

해외 한인 가족은

해당 지역에서

2년 이상 거주할 수 있으며

취업 활동도 할 수 있게 됩니다.


LA에서 SBS 전영웅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