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장에서 받은 태극기..“한미동맹 상징물 주인 찾아요”




<리포트>


70여 년의 세월의

흔적이 묻어나는

태극기.


한국 동맹을

상징하는 태극깁니다.


6.25 전쟁 때

참전했던 ‘제임스 란츠’씨가

한국 해병대원으로부터

우정의 표시로 받은 태극깁니다.


최근 LA 총영사관으로

색이 바랜 태극기가

편지와 함께 배달됐습니다.


<문정희 ㅣ LA 총영사관 영사>


<제임스 란츠..태극기 70여 년 동안 보관>


제임스 란츠 씨가

전장에서 만난

한국 해병대원으로부터

받은 태극기를

70여 년 동안 보관했습니다.


이젠 주인에게

돌려주어야 할 때가 된 것 같다며

총영사관에 보내온 겁니다.


<제임스 란츠 ㅣ 6.25 참전용사>

서로 이야기를 하면서 친해졌습니다. 개인 정보를 교환하면서 우정을 쌓았습니다. 자신과 한국을 기억해 달라며 태극기를 줬습니다.


<미 해병 1사단 11 연대..장진호 전투 참여>


란츠 씨가 소속된

미 해병 1사단 11 연대는

장진호 전투에 참여했습니다.


<란츠 씨, 한국 해병대원과 특별한 우정>


당시 대구 부근에서

30여 명의 한국 해병대원들이

함께 훈련을 하다가

란츠 씨는 한국 해병대원 중 한 명과

특별한 우정을 나눴습니다.


<이현석 ㅣ LA총영사관 영사>


작별을하면서

한국 해병은

자신과 한국을 기억해달라며

태극기를 건넸습니다.


<제임스 란츠 ㅣ 6.25 참전용사>

먼저 악수를 하고 싶습니다. 살아있는 것을 확인하고 싶습니다. 6.25 전쟁 이야기도 하고 싶습니다.


<태극기 선물한 한국 해병대원 찾는 제보 기다려>


1951년 봄,

대구에서 미국 해병

‘제임스 란츠’씨에게

태극기를 선물한

한국 해병대원에 대한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SBS 이삼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