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제이미슨/ 밀린 렌트비 안내면 크레딧 기관 보고..테넌트 당황



<리포트>


LA한인타운에서

미용실을 운영하는

김 모 씨.


최근 미용실이

입주해 있는

건물 관리회사에서 편지를 받고

큰 걱정거리가 생겼습니다.


팬데믹 기간

체납된 렌트비에 대해

크레딧 기관에

보고하겠다고 통보한 겁니다.


<김 모씨 ㅣ 한인 업주>

이렇게 갑자기 크레딧 리포트 한다는 편지를 받게 돼서..페이먼트 못 한 것을

한꺼번에 내라는 의미로 해석하고 있어서 상당히 부담스럽습니다. 당황스럽고.


김 씨가 입주한 건물은

한인 최대 부동산 기업

제이미슨 서비스가

소유한 건물입니다.


제이미슨 측은

최근 모든 세입자에게

공문을 보내

크레딧 기관에 렌트 체납을

보고하겠다고

통보했습니다.


<김 모씨 ㅣ 한인 업주>

저도 받고 주위에 아시는 분도 받았는데 팬데믹이 끝난 것도 아닌 상태에서 렌트비가 밀린 사람도 많고 몇 달 치가 됐건 간에 한꺼번에 내는 것은 부담스럽고..


영업 재개 이후

꼬박꼬박 렌트를 납부해왔던

김 씨는 분통이 터진다는

하소연입니다.


당장 밀린 렌트를 갚지 않으면

신용기관에 보고하겠다는 것은

협박이나

다름없다는 주장입니다.


최근 LA 한인회에도

세입자와 건물주 간의

분쟁으로 상담이

급증하고 있습니다.


<제프 이 ㅣ LA 한인회 사무국장>

그곳에서 장사 다 접고 어디 가실 예정이다 그런 거 아니면 건물주와 세입자가 서로 원만하게 얘기해서 서로 조금씩 이해해주면서 타협점을 찾을 것을 조언하고 있습니다.


수십 개 건물을 소유한

제이미슨 사가

세입자를 좀 더 배려하며

상생해야 한다는

지적의 목소리가 높습니다.


LA에서 SBS 전영웅입니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