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조기투표 내일 시작.. 한인 후보도 막판 선거전



<리포트>


LA 한인타운

올림픽과 그래머시 길이

만나는 곳입니다.


한인타운 지역에서

유일하게

11일 동안 운영되는

조기투표솝니다.


내일부터

문을 여는 데 선거 마감인

다음 달 7일까지

투표가 가능합니다.


<최성희 ㅣ 중앙루터교회 관계자>


남가주 지역 곳곳에서

출마한 한인 후보들의

선거전도

뜨거워지고 있습니다.


LA시 검사장직에

출사표를 낸 리처드 김 검사는

아시안계 표심 결집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강력한 치안 확보를 통한

안전한 LA 만들기를

최우선 과제로 내세우고

한인 표심에 호소하고 있습니다.


<리처드 김 ㅣ LA 시검사장 후보>


LA 카운티 셰리프에 도전하는

세실 램보

LA 국제공항 경찰국장은

주류 정치인들의

지지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지역 연방하원의원 등의

지지를 확보하며

결선 진출 가능성을

높이고 있습니다.


<세실 램보 ㅣ LA카운티 셰리프 국장 후보>

저는 한국에서 태어나 캄튼의 흑인 가정에 입양됐습니다. 셰리프국에서 근무할 때도 한인들은 물론 아시안 커뮤니티 담당으로 항상 소통하며 문제를 해결해 왔습니다.


오렌지 카운티

수퍼바이저 선거에 나선

박영선 부에나 팍 시장은

한인 표심에 당락이

달려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박영선 ㅣ OC 수퍼바이저 4지구 후보>

한인 유권자 여러분, 써니 박, 박영선 꼭 찍어주세요. 저도 당선되면 여러분들을

위해서 최선을 다해 일하겠습니다. 투표는 의리입니다.


아직 유권자 등록을

안 한 한인들은

직접 투표소를 방문하면

잠정 투표로 선거에

참여할 수 있습니다.


LA에서 SBS 전영웅입니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