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 부스카이노 LA시의원, 가족 여행에 6만 달러 공금 지출



<기사>

LA 시장 선거에 출마한

조 부스카이노 후보가

LA 시의원 가운데 가족 여행비로 가장 많은 공금을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LA 시 윤리 위원회가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부스카이노 시의원은

지난 8년 동안 가족 여행에

6만 4천 8백 달러의 공금을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전직 시의회 윤리위원장인

제시카 로빈슨 로욜라 법대 교수는

출장 시 가족을 대동하는 것은 불법은 아니지만

신중하게 판단할 문제로 여겨진다고 말했습니다


두 번째로 가족 여행비를 많이 지출한 시의원은

폴 크레코리안 시의원으로

4천 8백 달러의 공금을 지출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