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존 리 시의원, 재선 캠페인 시동..한인사회 대변자 역할 충실





<리포트>


올해 말로

4년 임기의 절반을 마치는

존 이 시의원.


벌써 재선을 위한

캠페인을 가동하며

보다 일찍 선거 준비에 나섰습니다.


최근 부정부패와 인종 차별 등

LA시의회에서

잇따라 사건이 터지면서

존 이 시의원의 역할은

더욱 확대됐습니다.


현재 시의원들

가운데 가장 많은

6개 소위원회에 소속돼

활발히 활동하고 있습니다.


<존 이 ㅣ LA시의원 (12지구)>

현재 LA 시의회 의장은 저희같이 경험많은 시의원들에게 많이 기대고 있습니다. 저는 지금 시의원들 가운데 가장 많은 소위원회를 맡아 활동하고 있습니다.


존 이 시의원의

임기 후반기는

더 큰 도전이 될 전망입니다.


강성진보 성향 시의원들이

급격히 늘어난

LA 시의회에서

균형을 맞추는 역할이

요구되고 있습니다.


더구나 LA 시의회의

포괄적 개혁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거센 상황입니다.


<존 이 ㅣ LA시의원 (12지구)>

저는 처음 출마했을 때부터 지역 주민과 한인사회를 대변하는 정치인이 될 것이라고 공약했고 그 약속은 변하지 않고 계속 지킬 겁니다.


존 이 시의원은

언제나 초심처럼

한인사회와 지역주민을

충실히 대변하는 정치인이 되겠다고

거듭 다짐했습니다.


LA에서 SBS 전영웅입니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