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존 이 압도적 선두, 그레이스 유 1위 유지


<기사>

내년 3월 치러지는 LA 지역 예비선거를 앞두고

시 윤리위원회가 올해 3분기까지의

후보 별 후원 모금 실적을 발표했습니다


내년에는 LA 시 10, 12지구 등

짝수 지구 시의원들의 선거가 펼쳐지는데,


우선 유일한 한인인 존 이 12지구 시의원은

특별한 경쟁자 없이 압도적인 모금액으로

탄탄한 재선 가도를 달리고 있습니다


후원 모금액만 30만 8천 3백여 달러에 달합니다


LA 한인타운을 포함하는

10지구에 3번째 도전하는 그레이스 유 후보


모금액 18만 6천여 달러로

10지구 후보 중에는 1위를 달리고 있습니다


그 뒤를 헤더 헛 현재 10지구 시의원이

뒤쫓고 있는데 차액은 1만 2천여 달러 정도입니다


유 후보와 헛 시의원이 예비선거에서 탑 2로 올라

결선을 치를 가능성이 높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습니다


인종차별 녹취록 파문으로 논란을 일으킨

케빈 데리 온 14지구 시의원.


같은 자리에 출마를 발표한

미겔 산티아고 현 가주 하원 의원이

36만여 달러로 모금액 1위, 데리 온 의원은 3위를 기록했습니다

조회수 3회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