줄지 않는 아시안 혐오 범죄..피해자 절반이 '여성'



<리포트>


지난 2년간 미 전역에서 접수된

아시안 혐오 피해 사건은

무려 만 3백 일흔 건.


하루 평균 14건의 피해 신고가

접수된 셈입니다.


이 중 절반이 넘는 62%가

여성이 당한 피해로 확인됐습니다.


아시안 여성들에게

보다 안전한 환경을

만드는 방법을 논의하기 위해

여성 단체들이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최성연 ㅣ 전미 아태계 여성포럼 국장>

길거리에서 아시안이기 때문에, 여성이기 때문에, 노인이기 때문에 혐오를

당하는 것은 새로운 일이 아닙니다. 성차별, 나이 차별, 인종차별이 다 모인 거에요.


단체들은

이민자들이 모국어로

간편하게 신고할 수 있는 언어 서비스 제공 등

제도적인 변화가 당장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인종의 다양성을 인지하기 위해

포괄적인

아시안 역사 교육도

제공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아시안 혐오가

심각한 범죄라는 인식을 높이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겁니다.


<마리타 에큐바네크 ㅣ 아시안정의진흥협회 전략 이니셔티브 수석 이사>

아시아 역사를 다양하고 포괄적으로 교육하는 것이 장기적인 목적입니다.


여성 단체들은

지속되는 팬데믹 상황에서

아시안 여성들의 고통을 가중시키는

혐오 범죄를 예방하는데

여러 커뮤니티의 협력을 촉구하기도 했습니다.


LA에서 SBS 김윤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