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중국, 해외입국자 격리 폐지 한인 업주들 ‘반갑다’





<리포트>


새해부터는

한인 등 외국인의

중국 방문이

쉬워질 전망입니다.


중국이 내년 초부터

해외 입국자를 대상으로

실시해 온 격리 조치를

사실상 폐지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홍콩위성TV는

중국이 내년 1월 3일부터

격리 조치를 중단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현재

중국을 방문하는 해외입국자는

5일간 지정 시설에서

격리해야 합니다.


또 시설 격리와 별도로

3일간의 재택 격리도 해야 합니다.


하지만

내년 1월부터

입국 즉시 이동이 가능하고

3일간 코로나 검사를 포함한

의학적 관찰만 받으면 된다는 겁니다.


쓰촨성 청두 등

중국 일부 지역에서는

이미 격리기간이

단축 시행되고 있습니다.


아직 중국 정부의 공식 발표는

없었지만

한인 의류업계 등에서는

격리조치 폐지를

환영하고 있습니다.


의류나 원단 등

중국과 활발히 거래해온

한인 업주들은

중국정부가 공식 발표하면

바로 중국을 방문할 계획이라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LA에서 SBS 전영웅입니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