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지역 토박이 한인 2세 ‘출사표’..“정치판 바꿀 것”





<리포트>


시의회 인종차별 파문으로

전격 사퇴한

누리 마르티네즈 전 LA시의장.


마르티네즈의 지역구였던

LA시 6지구

시의원 보궐선거가

본격적으로 막이 올랐습니다.


현재까지

모두 7명의 후보가

등록을 마쳤는데

그 가운데 한인

아이작 김 후보가 포함됐습니다.


밴 나이스와

파노라마 시티 등을 포함하는

6지구에서 나고 자란

지역 토박이 아이작 김 후보.


김 후보는

시의회 인종 차별 사건에

자극받아 선거에 출마했다며

기존 정치판을 바꿀 것을

다짐했습니다.


<아이작 김 ㅣ LA 시 6지구 시의원 후보>

6지구는 제가 나서 자란 곳을 포함하고 있습니다. 부모님이 가게를 하고 저와 제 부인이 사는 이 지역을 사랑하고 제가 운영을 더 잘할 것을 믿습니다.


6지구는 지금까지

라티노 정치인들의

텃밭으로 여겨져 왔습니다.

등록 유권자의

절반 이상이 라티노 유권자로

구성됐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워낙 투표율이 저조한

보궐선거인 데다

라티노 시의원이

물의를 빚고 자진사퇴했다는 것이

유리하게 작용할 수 있다는 분석입니다.


<스티브 강 ㅣ 한인민주당협회 이사장>


6지구 보궐 선거는

4월 4일 열리는데

과반 득표가 안 나올 경우

가장 많이 득표한 1, 2위 후보가

6월에 결선을 치르게 됩니다.


LA에서 SBS 전영웅입니다.

bottom of page